[제4회 내가느낀질경이] 명온경님 - 장려상

작성자
질경이우리옷
작성일
2019-07-04 08:49
조회
600


[제4회 내가느낀질경이] 명온경님 : 장려상


안녕하세요 질경이 관계자 여러분..

모든 분들이 대개 그렇듯이 저도 제 식대로 입는 사람들 중 한 사람인 듯 싶습니다. 입성에 따라 같은 사람인데도 달라 보인다 말 많이 하시잖아요.

작은 사무실을 운영하노라면 여러 다양한 연령층분들과 대면하게 되는데 옷맵시가 없는 제겐 다행히도 질경이는 많은 부분을 가려주고 온화하게 표현해 주는 장점을 제공해준다고 할까요...

인사치례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편하고 부드럽다 그래서 그런지 대화가 원만하게 이어집니다. 제 업무에 도움이 되구요.

옷차림도 각각 자기를 표현하는 하나의 인격이라고 생각합니다.
깨끗하고 정갈하게 잘 차려입는 분들을 만나게 되면 시선이 가게되고 거기에 고풍스러운 옛것들에 대한 향수라고 할까요 질경이 작품들은 하나하나 만든이의 노고와 생각이 묻어있어 애착이 갑니다. 신발, 장신구 등 소품도 아주 좋구요.

질경이와 인연을 맺은지도 꽤 오래되었습니다.
긴 시간만큼 더욱 소중하게 이어가겠습니다.
서툰 제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매섭게 추운 2월 임진년 어느 날